엄범

 

PG (Payment Gateway)

PG는 전자결제를 대행해주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전자결제 대행 서비스란, 인터넷 쇼핑몰에서 상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는 고객들의 결제(신용카드 및 기타 결제수단)를 중계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전자결제 대행을 왜 할까?

내가 쇼핑몰을 하나 만들었다고 가정하자.

온라인 카드 결제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카드사와 계약하고, 카드사 인터페이스에 맞게 프로그램을 구현하고 관리해야 한다.

특히 카드사는 주로 전문 통신을 하게 되는데 각각의 카드사 스펙에 맞게 구현하는건, 각 쇼핑몰 마다 따로 있을 필요가 없는 일이다. 한 번만 개발하면 어디서든 쓸 수 있는거니까. 

그리고 소규모 업자와 카드사, 은행이 직접 계약을 맺으려고 하지도 않을 것이고.

 

그래서 이렇게 서로 다른 각각의 카드사와의 계약, 지불을 대행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게 PG사.

쇼핑몰에서는 카드사 인터페이스는 몰라도 되고, PG사 하나를 정해서 PG사의 통합 인터페이스 1개에 대해서만 개발하면 되는 것이다. 

 

* 근데 PG사와 연동하는 것도 어쨌든 PG사 인터페이스에 맞게 개발하는 과정이 들어간다.

이 것도 귀찮아 하는 사람들을 위해... PG사와의 연동을 모듈 형태로 제공하고 있는 회사가 아임포트.

 

VAN (Value Added Network)

VAN (Value Added Network) 또는 부가 가치 통신망은 회선을 소유하는 사업자로부터 통신회선을 빌려 독자적인 통신망을 구성하고, 거기에 어떤 가치를 부가한 통신망이다.

즉, 네트워크를 구축한 다음 이 통신망 이용을 제3자에게 판매하는 네트워크를 의미한다.

 

VAN사는 카드사와 전용선을 사용하는 별도의 network(이게 곧 VAN)를 구축하고 그 망을 이용한 통신을 대행해주는 역할을 한다.

즉, 네트워크 사업이 핵심인 네트워크 사업자다.

 

만약 VAN사가 없다면 각각의 카드사와 통신이 가능하도록 전용선 깔고 통신망을 직접 구축해야 함.

KCP, ksnet, 나이스, lguplus, 이니시스 이런 곳이 VAN사. (PG를 같이 하는 경우도 있다.)

 

즉, PG는 카드사 인터페이스 통합하여 개발 부담을 줄이고, VAN사는 카드사 통신망을 통합하여 망 설치 부담을 줄인다.라고 보면 될 것 같다.

 

결제 흐름은 이렇게 된다.

```

온라인   // 가맹점 - PG - VAN - 카드사

오프라인 // 가맹점 - 단말기 - VAN - 카드사

```

이처럼 VAN사는 온/오프라인 결제 둘 다 관여하는데, 어쨌든 카드사로 결제 정보를 전송하기 위해서는 VAN(Network)을 타야 하기 때문이다.

 

오프라인 결제 시, 결제 정보가 전송되는 시작 지점은 카드 단말기다.

그리고 원래 카드는 해당 카드 전용 단말기에서만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삼성 카드 단말기, 신한 카드 단말기, ㅇㅇ 카드 단말기... 이렇게 카드 종류 만큼의 단말기가 필요하다. 너무 비효율적이다.

그래서 VAN사는 이런 각각의 단말기를 하나의 단말기로 통합하여 제공하면서, VAN을 통해서 결제 정보가 올바른 카드사로 전달될 수 있도록 중계하는 역할을 한다.

 

* 오프라인 상점에 카드 결제 단말기를 제공하는게 핵심이라기 보다는 이 단말기를 통해 카드결제승인을 받을 수 있게 VAN사 네트워크를 통해서 승인중계업무를 하는게 핵심이다.

 

 

'Liberal arts > Paym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급결제란?  (0) 2019.10.09
PG / VAN 이란?  (0) 2019.09.23